어느새 그 차가웠던
긴 겨울에 하얀 눈도
스르륵 봄바람에 다 녹아내려요
다시 또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으려나요
눈부신 따스한 봄날엔

不知不覺,那寒冷深冬中的白雪也因春風融化了
可以再和誰相愛嗎 在耀眼的溫暖春天

그토록 욕해대고 할퀴어대던 두 사람이
나였는지 그녀였는지 조차 잊어버린 듯
그 겨울 그 겨울이 그때 우리가 참 그리워
미운데 미운데 그리워

那樣互相傷害的兩個人
是否我 是否她 都忘記了
那年冬天 真想念當時的我們
很可惡 很討厭 但是想念

큰맘 먹고 살짝 열어본 내 창가에
눈부신 봄날 햇살 아래로
차디찬 눈이 내려요
작은 내 방에 내 텅 빈 가슴에
그 아팠던 상처가 또다시 덧나려는 듯
이른 봄날에 눈이 내려요

下定決定 悄微打開我的窗
耀眼的春日下 落下冰冷的雪
我小小的房裡 我空蕩的心裡
那痛苦的傷 又再次加深
早到的春天 下了雪

주르륵 흘러내린 내 눈물마저도 차네요
내게도 봄날이 올까요

連我流下的淚也好冷
我的春天也會來嗎

누군갈 또다시 사랑하고 싶어서
미친 듯 거리를 걸어봐도
차디찬 눈이 내려요
내 두 눈가에 이 못난 가슴에
그 아팠던 상처가 또다시 덧나려는 듯
이른 봄날에 눈이 내려요
하얗게 추억들이 내려요

想再和誰相愛
瘋狂地走在街上 
冰冷的雪落下
我的雙眼裡 沒出息的心裡
那痛苦的傷 又再次加深
早到的春天 下了雪
落下了白色的回憶

주르륵 흘러내린 내 눈물마저 차가운데
내게도 봄날이 올까요
따스한 봄날이 올까요

連我流下的淚也好冷
我的春天會來嗎 溫暖的春天會來嗎

 

蒂芬妮 踢昏你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