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아직 거울이 몰랐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어떤 사람이 서울에 가서 거울을 사 가지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 사람은 거울을 옷장 속에 넣고 아침 저녁으로 껀내서 봤습니다. 하루는 아내가 이것을 보고 이상하게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아내는 남편이 없는 사이에 옷장 속에서 거울을 꺼내 봤습니다. 아내는 깜짝 놀랐습니다. 그 거울 속에는 젊고 예쁜 여자의 얼굴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내는 거울을 들고 시어머니께 가서 말했습니다.

''남편이 서울에 가서 젊은 첩을 데리고 왔습니다. 그 젊은 첩이 이 속에 있어요.'' 하고 거울을 시어머님께 보여 드렸습니다.

거울을 본 시엄머님도 깜짝 놀랐습니다. 그리고 "얘, 이건 네 남편의 첩이 아니고 네 시아버님의 첩이구나'' 하고 말했습니다.

아내는 다시 거울을 봤습니다. 틀림없는 남편의 첩이었습니다. 아내는 거울 속에 여자를 보고 욕을 했습니다. 그러니까 그 여자도 똑같이 욕을 하는 것입니다. 머리끝까지 화가 난 아내는 더 참을 수가 없어서 거울을 벽에 던졌습니다. 거울은 '쨍그랑' 소리를 내면서 깨졌습니다.


這是人們還不知道鏡子時的故事。

有個人去首爾買了個鏡子帶回家。他把鏡子放在衣櫃裡,早晚拿出來看。有一天妻子看到覺得很奇怪,所以妻子趁丈夫不在,從衣櫃裡拿出鏡子來看。妻子嚇了一跳,因為有個年輕又漂亮的女人在鏡子裡。

妻子把鏡子給婆婆看,並說:"老公去首爾帶個年輕的妾回來,那個年輕的妾在這裡面"

婆婆看鏡子也嚇了一跳:"喂,這不是你老公的妾,是你公公的妾呀"

妻子再看一次鏡子,是老公的妾沒錯。妻子  看著鏡子裡的女人罵,那女人也一樣在罵。火冒三丈的妻子忍不住把鏡子扔到牆上,鏡子就碎了。

 

티파니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