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韓服)은 한민족 고유의 옷으로, 북조선은 조선옷이라고 부른다.

한복의 역사는 우선 삼국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삼국시대에는 대체로 유(저고리), 고(바지), 상(치마), 포(두루마기)를 중심으로 관모(모자), 대(허리띠), 화(신발)가 더해졌다 저고리가 엉덩이까지 내려올 만큼 길고, 바지의 통도 넓었으며 남성과 여성이 함께 입는 남녀 공용이었다. 남북국 시대에는 한국 고유의 포는 서민들이 주로 입었으며, 귀족들은 평상복으로만 입었다. 여성들의 새로운 옷으로는 반비(半臂)가 있었는데,주로 귀족들이 저고리 위에 덧입었다. 고려 시대에는 복식 구조가 크게 변했다. 특히 귀족층이나 지배층에서는 중국 옷을 그대로 받아들여 입고, 서민층에서는 우리 고유의 복식을 계승하여 입어 복식의 이중 구조가 나타났다.

조선 시대에는 우리 고유의 복식이 서민복으로 뿌리 깊게 이어졌다. 중기나 후기에 들어서면서 한층 단순해지고 띠 대신 고름을 매기 시작하였으며, 두루마기의 종류도 다양해졌다. 말기에는 양반과 서민의 옷 사이에 큰 차이가 없어졌다. 특히 여자 저고리는 후기로 가면서 길이가 짧아져 오늘날과 거의 같은 모양이 되었다. 마고자를 입기 시작하였고 서양 문물의 영향으로 조끼를 입기 시작하였다. 일제 강점기 때에는 여자들의 저고리가 짧아져서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오늘날에는 일반적으로 한복을 명절이나 특수한 날에만 입게 되었으며,사람들이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생활 한복이 보급되기도 하였다. 청학동에서는 아직도 한복을 일상복으로 입고 있고, 국악고등학교, 민족사관고등학교에서 교복으로 입고 있다. 택견 무술에는 하얀 한복을 입는 것이 통례이며, 첫돌, 환갑, 칠순, 팔순 등의 일부 생일에는 생일을 맞은 사람이 입기도 한다.


韓民族固有服裝、北朝鮮的朝鮮服叫作韓服。

韓服的歷史,首先可追溯到三國時代。三國時代時大致以유(上衣)、고(褲子)、상(裙子)、포(袍子)為主,加上官帽(帽子)、帶(腰帶)、鞋(鞋子),上衣垂下來相當於到臀部的長度,寬寬的褲管是男女皆可穿的男女共用款。 南北國時代,上衣褲子的袍子則是給老百姓穿,貴族只當作便服。女人們的新衣是半臂(?),而貴族衣服上再加衣服。在高麗時代,服飾樣式大大地變化。尤其在貴族和統治者引進中國的服裝、老百性傳承固有服飾,而出現了兩種服裝樣式。

在朝鮮時代,固有服裝以老百姓服裝為根基深深連結;進入中後期進一步變簡單,衣帶開始取代腰帶,袍子的種類也變多;末期,兩班與庶民的服裝之間變得沒有太大差異,尤其是女人上衣在後期長度變短、幾乎和現今一樣;開始穿馬褂,受西方文化影響下也開始穿背心。日據時期,女人的上衣變短至今。

現在一般韓服只在過節和特殊日子穿, 人們可以穿得輕鬆的生活韓服變普及。在青鶴洞也還有把韓屋當便服穿,在國樂高中、民族歷史高中當作校服。韓國傳統武術規定要穿白色韓服,周歲、花甲、七旬、八旬等部份生日時壽星也會穿。

티파니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